Lydie Solomon Pianiste & Comédienne

리디 솔로몽 K-Beauty – JTBC

15 avril 2018

다큐 플러스 – 세계 속 초일류를 말하다

게시일 2018년 4월 15일

리디 솔로몽 인터뷰:
« 이 제품을 사용해 보고 싶은데, 향이  좋아서요. 입술 화장품이 가장 중요합니다. 눈과 입술 화장 중에 입술에 더 중점을 두죠. 그래서 이 제품은 (저에게) 매우 실용적이에요. »
« 이게 뭔지는 모르겠지만 전부 다 사고 싶어요. 참을 수가 없네요.”
« 사실 어머니 화장대와 파우치에서 한국 제품은 본 적이 없어요. 화장품은 많았는데 전부 프랑스 화장품이었어요. 제 생각에 어머니가 프랑스에 도착했을 때는 프랑스 화장품에 대한 꿈이 있었을 거예요. 최근 프랑스에 한국 화장품이 유행해서 알게 되었어요. »
« 우선 무대에 오르면 도자기 피부 아기 피부 같다는 말을 자주 들어요. 그게 (제 화장을 본 관중의) 
첫 반응이에요. »
« 저는 항상 ‘입술 화장을 
 유지하려연 어게 해야 할따?’ 라고 질문을 하죠. 무대에서 말을 해도, 점심을 먹어도 입술 화장이 지워지지 으려연 말이에요. 눈 화장은 그대로 있는데 입술 화장은 잘 지워져요. 그래서 립스틱 말고 틴트를 사용해요. 바르는 것도 쉬울 뿐만 아니라 발색이 오래 지속되죠. 8시간 정도는 문제가 안 돼요, 공연하는 동안 안심할 수 있죠. »
« 한국 화장품이 인기가 매우 높은데요, 저는 그게 당연하다고 생각해요. 저는 자랑스러워요. 프랑스에서 한국이 소개되는 것을 보니 애국심을 느띨 수 있었죠. »

JTBC, 2018.04.15